삼성전자, 지역사회와 건강한 오산천 만들기 행사 진행


토종 동·식물의 번식을 방해하는 외래종은 자연환경을 헤치는 주범으로 꼽히는데요. 외래종 동·식물이 도심까지 침범하면서 우리나라 자연 생태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러한 외래종을 퇴치하고 지역의 하천을 보전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오산환경운동연합, 지역주민이 '오산천'에 모였습니다. 그날의 현장을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함께 지켜요! 삼성전자와 지역사회가 함께한 ‘오산천 생태보전활동’



지난 11일, 삼성전자가 지역사회 봉사자들과 함께 오산에코리움 인근 오산천 주변 1km 구간에서 하천 생태계 교란의 주범인 외래 어류와 유해식물을 퇴치하는 활동을 전개했습니다. 이날 활동에는 삼성전자 임직원과 가족, 오산환경운동연합 회원, 지역주민 봉사자 등 총 180여 명의 봉사자가 참여했습니다.


용인과 화성, 오산시를 가로지르는 도심하천인 오산천은 외래어종의 개체 수가 증가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번식력이 강한 유해 식물들이 하천 주변의 토종 식물의 성장을 방해하는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이날 봉사자들은 오산천 생태계를 개선하기 위해 △토종어류 방류 △외래어종 퇴치 △EM흙공(유용미생물) 투척 △유해식물 제거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는데요. 하천 속 사는 유해 물고기를 퇴치하는 작업은 지역에서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오산천외래종퇴치단이 담당해 활약을 펼쳤습니다.



봉사자들이 물속으로 낚싯대를 드리우자 잠시 후 약 50cm 크기의 ‘큰입베스’ 한 마리가 잡혀 올라왔는데요. 오산천외래종퇴치단 이상용 단장은 “잡힌 물고기는 수거하여 사료나 비료로 재활용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봉사자들은 이날 오전 9시경부터 3시간 넘게 진행된 생태보전활동으로 ‘베스’ 10여 마리와 ‘가시박’, ‘환삼덩굴’ 등 유해식물 30포대 분량을 제거했습니다. 또한, ‘납자루’, ‘납줄갱이’ 등 토종어류 500여 마리를 방생하고 수질정화를 위한 EM흙공(유용미생물) 1천 개를 투척했는데요. 


오산환경운동연합 박혜정 사무국장은 “베스가 산란기에 접어든 요즘이 퇴치 작업의 최적기다”라며, “오산천 생태복원을 위해 땀 흘리며 도움을 주신 봉사자 여러분께 감사를 전한다”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오산천을 되살리겠다는 일념으로 구슬땀을 흘려 가며 생태보전활동에 참여한 봉사자들! 이런 작은 노력이 모인다면 언젠가 오산천도 다양한 토종어류들이 헤엄치던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겠죠? 더불어 지역사회의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삼성전자의 마음 따뜻한 행보에도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삼성전자·용인/화성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