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치매 예방사업 11년째 맞아 임직원 참여 본격 확대 예정


지난 4월 7일 오전, 삼성전자 DS부문은 용인시청에서 정찬민 용인시장, 윤종철 경기도립노인병원장, 유은경 처인구보건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직원들이 모은 기부금 3억 원을 치매 예방사업 기금으로 전달했습니다. 삼성전자는 2007년에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과 재활에 앞장서기 위해 용인시, 도립노인병원과 함께 치매 예방센터를 설립했는데요. 이를 통해 지난 10년간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교육(30,000명), 치매 조기진단 검사(60,000명), 치매 환자 전문치료(12,021명)에 힘써왔습니다. 


치매예방사업기금전달

 

특히 치매 예방 사회공헌활동 11년째를 맞는 올해는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참여를 크게 확대해 지역사회를 향한 봉사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임직원 치매 전문 봉사단을 양성해 월 3회 이상 용인지역 경로당을 직접 방문하고 치매 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어르신들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고,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치매 환자들의 주거환경 개선과 문화/예술 관련 임직원 재능기부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치매 파트너 봉사자로 활동하고 있는 삼성전자 오재필 氏(Senior Professional)는 "치매는 예방이 가장 중요한데, 제가 어르신들께 도움이 될 수 있어 보람되고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하기도 했는데요.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과 재활을 위해 앞장서는 삼성전자의 다양한 노력이 지역 곳곳에 전해지기를 소통블로그도 함께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by 삼성전자·용인/화성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