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 크리스마스를 더욱 달콤하게! 세계 각국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케이크

크리스마스를 더욱 달콤하게!  세계 각국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케이크



12 25일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성탄절인데요. 성탄절이 되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며 파티를 즐깁니다. 특히 크리스마스를 최대 명절로 꼽는 서양에서는 나라마다 특색을 가진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만들어 먹었는데요. 오늘은 나라별 다양한 크리스마스 케이크의 종류와 유래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슈톨렌


독일 사람들은 12월 초부터 슈톨렌(stollen)’을 한 조각씩 먹으며 크리스마스가 오기를 기다렸다고 합니다. 슈톨렌은 빵 전체에 하얀 눈처럼 슈가 파우더가 뿌려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더하는데요. 말린 과일과 견과류를 넣어 만든 슈톨렌은 투박한 겉모습과 다르게 속은 부드럽고 풍미가 좋아 커피나 와인과도 잘 어울립니다.


슈톨렌의 유래에 대한 이야기는 다양한데요. 옛날 독일 수도사들이 어깨 위에 걸쳤던 반원형의 수도복 모양을 본 따 만들었다는 설, 아기 예수의 요람 형태로 만들었다는 설 등이 있습니다.


슈톨렌


슈톨렌은 만든 후 바로 먹는 것보다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서 2~4주가량 숙성시켜 먹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데요. 1cm 정도로 얇게 썰어 먹으면 상큼한 과일과 고소한 아몬드의 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슈톨렌을 한 조각씩 맛보며 크리스마스를 기다려 보는 건 어떨까요




구겔호프


이탈리아 전통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둥글게 부풀어 오른 빵에 견과류와 설탕에 절인 과일을 넣어 만든 파네토네(Panetone)’입니다. 17세기 밀라노의 제빵사 토니(Toni)가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처음 개발한 빵인데요. 파네토네라는 이름 역시토니의 빵(pan de Toni)’이라는 의미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이탈리아어로 파네는 빵, ‘토네는 달다는 뜻으로 이름에서부터 달콤함이 전해지죠


구겔호프


파네토네는 천연효모를 오랫동안 발효한 후 과일을 넣어 구워낸 빵으로 쫄깃한 식감과 풍부한 버터 향이 특징입니다. 보통 12~15cm의 돔(dome) 모양을 하고 있으며, 빵을 발효하며 만들어진 풍부한 유기산과 젖산 때문에 소화도 잘 된다고 하는데요. 파네토네와 함께 와인을 곁들이며 로맨틱한 크리스마스를 맞이해보세요!




뷔스드노엘


디저트의 나라인 프랑스에서는 통나무 모양의 뷔슈 드 노엘(Buche de Noel)’을 즐겨 먹습니다. 뷔슈 드 노엘의 뷔슈는 프랑스어로 통나무, ‘노엘'은 크리스마스를 뜻합니다. 프랑스 샤랑트(Charentes) 지방에서는 크리스마스부터 새해까지 장작에 붙은 불이 꺼지지 않으면 그해의 액운을 막아준다고 믿었는데요. 8일 동안 벽난로 주위에서 가족들이 둘러앉아 장작 나무의 모양의 케이크를 만들어 먹은 것이 뷔슈 드 노엘의 시작이라고 합니다


뷔스드노엘


뷔슈 드 노엘은 흔히 알려진 롤케이크와 비슷한데요. 모카와 초콜릿을 바른 케이크 시트를 장작 모양을 만들고 크림으로 나뭇결 형태를 만들어 피스타치오나 머랭으로 장식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뷔슈 드 노엘 대신 시중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롤케이크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보는 것도 좋겠죠?


크리스마스케이크


지금까지 세계 각국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소개해드렸는데요. 유래를 알고 먹는 케이크, 더 맛있을 것 같지 않나요? 오늘 알려드린 케이크와 함께 올해 크리스마스를 더욱 색다르고 달콤하게 맞이해보세요!




Posted by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