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 경칩의 의미와 풍습, 먹으면 좋을 음식


춥고 길었던 겨울이 지나가고 드디어 3월을 맞이하게 되었는데요. 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이며 봄의 시작을 알리는 ‘경칩(驚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경칩은 동지 이후 74일째 되는 날로, 양력으로는 3월 5일 무렵인데요. 올해에는 3월 6일이라고 합니다. 오늘은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이 동면에서 깨어나는 경칩의 의미와 풍습, 그리고 먹으면 좋을 음식에 대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만물이 잠에서 깨어나는 시기! 경칩의 의미



일 년 24절기 중 입춘(立春), 우수(雨水), 그다음으로 세 번째 절기가 경칩인데요. ‘경(驚)’은 채찍질에 깜짝 놀라 뛴다는 뜻, ‘칩(蟄)’은 벌레가 겨울을 나기 위해 어딘가에 숨어서 꼼짝하지 않고 있다는 뜻으로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나 생명력을 얻는 시기를 말합니다.


과거의 농경사회에서는 각종 벌레와 개구리, 뱀 등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경칩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겼는데요. 경칩을 1년 농사의 시작점으로 삼고 농기구 정리, 밭에 두엄 뿌리기, 볏짚 썰어 깔기, 논바닥 편편하게 고르기, 잡초 없애기 등의 농사일을 본격적으로 준비했다고 합니다. 



금보다 귀한 개구리알과 고로쇠 수액! 경칩의 풍습



경칩에 얽힌 재미있고 독특한 풍습도 많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과거 경칩 무렵이면 맑은 물에 서식하는 개구리가 동면에서 깨어나 알을 낳았는데요. 봄의 정기를 가득 받은 ‘개구리알’은 신경통과 속병, 요통에 효험이 좋다고 기록되어있습니다. 남자의 양기도 불어넣어 준다 하여 잉태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했는데요. 경칩 날 이른 아침이면 산에 올라 개구리알을 먹는 풍습도 있었다고 합니다.


이 시기에만 마실 수 있는 특별한 음식, ‘고로쇠 수액’을 마시는 풍습도 있습니다. 고로쇠나무(단풍나무, 여름 넝쿨)를 베면 나오는 첫 수액을 통해 위장병, 성병과 같은 질병을 물리치고 새 기운을 얻고자 했는데요. 고로쇠 수액은 실제로 신경통이나 관절염, 위장병, 피부병 등 현대인의 성인병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지금까지도 건강식품으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것만은 꼭 먹고 넘어가자! 경칩 음식



3월이면 코 끝을 향긋하게 해주는 다양한 봄나물이 우리의 식탁을 풍성하게 합니다. 경칩 무렵에는 제철 봄나물 중에서도 뿌리와 잎 모두 먹을 수 있는 냉이와 달래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요. 사라졌던 입맛을 돋워주고 활기를 불어넣어 주어 건강하게 봄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독특한 향이 매력적인 냉이는 다른 나물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특히 높은데요. 칼슘과 철분, 비타민도 풍부해 봄철 춘곤증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됩니다. 현대인들은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눈 충혈이 발생하기 쉬운데요. 냉이의 어린순과 잎, 뿌리를 함께 먹으면 눈 충혈을 개선해주는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달래에는 비타민 C와 무기질 성분이 풍부하여 피로 개선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주는데요. 혈액 순환을 활발하게 해주어 동맥경화 예방에도 좋다고 하니 경칩 밥상에 빠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경칩의 유래와 풍습, 먹으면 좋을 음식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 봄에 대한 기대감과 경칩의 의미를 나누며 푸르른 기운을 얻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2
  • 붕붕 2018.03.05 21:32 신고 ADDR EDIT/DEL REPLY
    냉이에 이런 효능이 있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 Re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2018.03.06 08:51 신고 ADDR EDIT/DEL
      안녕하세요 붕붕님. 삼성전자·용인/화성 소통블로그입니다 :) 경칩인 오늘, 제철 봄나물 냉이를 섭취하시고 더욱 건강하게 봄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