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미지 센서 신기술 ‘아이소셀 플러스’ 발표


삼성전자가 초소형 픽셀에서도 색 재현성과 감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이미지센서 신기술, '아이소셀 플러스(ISOCELL Plus)'를 선보였습니다. 그 자세한 소식을 소통블로그가 전해드릴게요.


■ 광 손실과 간섭현상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최신 격벽 기술 적용



'아이소셀 플러스'는 기존 '아이소셀'기술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킨 것으로, 구조설계를 개선하고 후지필름의 신소재를 적용함으로써 광 손실을 최소화해 이미지센서의 성능을 높일 수 있는 기술입니다.

 

기존 아이소셀 기술은 받아들인 빛을 전자로 변환하는 광다이오드 위에 메탈 재질의 격벽을 세워 간섭현상을 줄였으나, 메탈 재질의 빛 반사 및 흡수로 인해 감도를 높이는 데 한계가 있었는데요.

 

이에 삼성전자는 기존 메탈 구조를 신소재로 대체함으로써 픽셀 간 간섭현상을 억제하면서도 광 손실을 획기적으로 줄여 색 재현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카메라 감도를 최대 15%까지 향상시켜 어두운 곳에서도 더 밝고 선명한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게 했습니다. 


'아이소셀 플러스'는 작은 픽셀 크기에서 감도 증가 폭이 더욱 크다는 장점이 있어 특히 2천만 화소 이상의 고해상도 이미지센서 개발에 활용성이 높은 기술인데요.

 

지필름의 나오토 야나기하라 연구개발 통합 본부장은 "삼성전자의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은 우리 회사의 첨단 기술이 집약된 신소재를 상용화한 첫 사례로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양사가 주도적으로 모바일 카메라의 혁신을 선도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 마케팅팀 허국 상무는 “삼성전자의 아이소셀 플러스는 작은 픽셀에서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하게 해 아이소셀의 효과를 한 차원 높여주는 신기술이다.”라며, “0.8um 이하 초소형 픽셀의 고해상도 센서 개발은 물론 향후 빅픽셀 등 전 제품에 적용될 계획이다”라고 밝혔습니다.


※ ISOCELL은 삼성전자가 2013년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픽셀 간 격벽 기술로, 2017년부터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제품 브랜드(ISOCELL™)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현재 이미지센서 제품군을 ‘ISOCELL Bright’, ‘ISOCELL Slim’, ‘ISOCELL Fast’, ‘ISOCELL Dual’ 등 4가지로 세분화하여 이미지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달 27일부터 29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MWC(Mobile World Congress) Shanghai에서 ‘아이소셀 플러스’를 선보입니다. ‘아이소셀 플러스’로 고해상도 이미지센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삼성전자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삼성전자·용인/화성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