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지는 날씨, 식중독 주의보!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주의하세요


더위가 일찍 찾아오면서 음식에 대한 주의도 한 단계 높아졌습니다. 특히 나들이 철을 맞아 여러 곳을 이동하면서 음식의 보관 및 섭취에 대한 주의가 더 필요하게 되었는데요. 이렇게 날이 더워지는 계절에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병원성대장균과 같은 세균에 의한 식중독에 많이 노출된다고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우리가 조심해야 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무엇이며 예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병원성대장균이란?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동물의 대장 내에서 서식하고 있는 대장균 중 일부 병원성을 가지고 있는 균으로써 오염된 용수로 세척한 식품이나 도축과정에서 오염된 육류를 통해 감염되는 식중독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원인 식품은 환자수 기준으로 김치 등 채소가 포함된 생채소류가 34%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육류가 16%, 김밥 등의 복합조리 식품이 3%로 알려졌는데요. 채소의 경우에는 상추, 오이 등 깨끗한 물로 세척하지 않고 장시간 방치 후 섭취하면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내용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의 대표적인 증상은 묽은 설사, 복통, 구토, 피로, 탈수 등의 증상이 보인다고 하는데요. 이에 더 심각해지면 출혈성 대장염과 용혈성 요독증후군 증상으로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하니 증상이 보이는 즉시 가까운 병원으로 내방하는 게 제일 좋습니다. 



일상에서 병원성대장균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일상에서 예방이 가능합니다. 먼저 가정에서 식재료를 담당할 경우 깨끗이 씻어 바로 조리하거나 냉장 보관해야 하며, 음식은 완전히 익혀 먹는 게 좋다고 합니다. 특히 고기의 중심부 온도가 75℃가 될 수 있도록 1분이상 가열하는 게 좋으며, 가급적이면 채소 역시 볶아 먹거나 익혀 먹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음식을 보관할 때에는 생고기와 조리된 음식을 구분해 보관하는 것이 효율적이며, 칼이나 도마를 구분해 사용하거나 사용후에는 세척 및 열탕 처리를 통해 2차 오염을 방지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나들이에는 어떻게 예방하면 좋을까요?


가족 또는 연인간 나들이로 외부에 나갈 경우에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더 조심해야 하는데요. 음식은 따뜻한 식품과 차가운 식품을 별도 용기에 각각 따로 담아야 하며, 마실 물은 집에서 미리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한 아이스 박스로 음식을 운반할 경우에는 실온에서 2시간 이상 보관하지 않아야 하며, 장시간 동안 실온이나 차 트렁크에 보관된 음식은 가급적이면 먹지 않고 남은 음식은 폐기해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손 씻기인데요. 손은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씻어야 하는데, 만약 손 씻을 만한 곳이 주변에 없다면 물티슈 또는 손소독제를 이용해 손을 닦는 게 좋습니다.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등과 같은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 식중독 3대 예방 요령을 준수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냉장고 소독과 음식물의 보관등을 각별히 신경 쓰는 것도 식중독을 예방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이 밖에도 여름철 식중독에는 비브리오에 의한 식중독이 있는데요.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조개 등의 해산물을 날로 먹은 경우에 발생하는 식중독입니다. 따라서 해산물을 날로 먹는 것은 삼가야 하며 해산물을 먹을 때에는 중심온도가 85℃에서 1분이상 가열해야 예방이 효과적이고 하니 꼭 참고하시 바랍니다.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법! 손 씻기 등 간단한 생활 속 지킴을 통해 매일 건강한 날들이 되길 바랍니다.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Posted by 소통하는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