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F? PA? 뜨거운 여름, 자외선 차단제의 올바른 선택


뜨거운 햇볕이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피부 손상을 예방하려면 자외선 차단제가 꼭 필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구입하고자 할 때 가장 고민되는 것 중에 하나가 여러 종류에 따른 구입방법일 텐데요. 예를 들면 자외선 A, B, C 그리고 SPF PA 글자가 써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은 무엇을 뜻하며, 자외선 차단에 어떤 효과를 줄 수 있는지 많이 궁금해하실 텐데요. 그럼 소통블로그가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자외선의 종류는?


자외선에도 종류가 있다는 거 알고 계셨나요? 자외선의 종류는 파장의 길이에 따라 A, B, C 나뉘는데요. 먼저 자외선 A는 유리창, 옷 등을 통과해 피부 노화와 주름을 유발하는 자외선입니다. 피부에 닿는 자외선의 90~95%가 자외선 A이기 때문에 생활 자외선이라고도 불리며, 실내에 있거나 흐린 날에도 피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합니다.

다음 자외선 B는 뜨거운 햇볕에 나가 있으면 피부가 붉게 되고 단시간에 화상을 일으키는 자외선입니다. 심하면 피부암과 백내장을 유발하기도 하는데요. 때문에 각별히 주의하 셔야 합니다. 마지막 자외선 C의 경우는 오존층에 모두 흡수되어 지표면까지 도달하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의 생활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SPF PA는 무슨 뜻인가요?


자외선 차단제를 구매하실 때 SPF PA 옆에 숫자나 +가 표기된 걸 볼 수 있는데요.

여기서 SPF(Sun Protection Factor)는 자외선 B를 차단해 주는 지수를 의미하며, PA(Protection of UVA)는 자외선 A를 차단해 주는 정도를 의미합니다. SPF는 옆에 있는 숫자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지수가 높은 것을 의미하며, 보통 50까지 표시할 수 있고 50 이상의 경우는 50+라고 표시합니다. 반면 PA는 자외선 차단 정도에 따라 +로 표시하는데요. +가 많을수록 차단 정도가 더 크다는 뜻입니다.

 


자외선 차단제 옆에 있는 숫자는 높을수록 좋은 건가요?


숫자가 높을수록, +가 많을수록 자외선을 많이 차단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은 경우를 SPF 1이라고 했을 때,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SPF 50은 홍반 발생 시간 연장률이 SPF 1 50, 자외선 흡수량은 50분의 1(2%)이 돼 자외선 차단율이 98%가 된다고 합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SPF 옆에 있는 숫자가 지속시간을 의미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자외선 차단을 어느정도 할 수 있는지의 여부이지 시간을 의미하는 숫자는 아닙니다.

PA도 비슷한 개념으로 +가 한 개일 경우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은 피부보다 2-3배 이상 자외선 A를 받아야 색소침착이 일어난다는 의미라고 보면 됩니다.

 


자외선 차단제의 올바른 선택은 무엇인가요?


자외선 차단제를 구매할 때 무조건 자외선 차단이 많이 되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보다 개인의 생활패턴이나 어떤 활동을 많이 하는지에 따라 선택해야 하는데요. 집안이나 사무실 등 실내 활동이 많은 경우에는 SPF 10 전후 PA+를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외출 등 실외에서 간단한 활동을 하는 경우 SPF 10~30, PA++를 사용하시는 게 좋다고 합니다.

반면 등산이나 해수욕 등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에는 SPF 50+, PA+++를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또한 자외선 차단성분이 피부표면에 균일한 상태로 흡착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외출하기 30분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땀이나 물 등에 씻겨 나가기 때문에 무조건 높은 차단지수의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하는 것보다 2~3시간에 한 번씩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어린이들은 어떤 자외선 차단제가 좋을까요?


가정 내에서 어린이용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어린이용 자외선 차단제는 차단지수가 너무 높은 것보다 SPF 15~25, PA++정도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또 제품을 처음 사용하기 전 손목 안쪽에 소량을 바른 후 발진 여부 등의 피부반응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6개월 미만의 영유아 경우에는 피부가 얇고 외부 물질에 민감하기 때문에 긴 소매 옷과 모자를 이용하는 편이 바람직하다고 합니다.



소통블로그에서 자외선 차단제의 기능 및 효능에 대해 집중 분석해 드렸는데요. 꼼꼼히 확인하신 후 자외선 차단제를 구입하시기 바라며, 자외선 차단제의 유통기한은 제품마다 기간이 다르지만 통상 개봉전에는 2-3년 개봉 후에는 1년 정도라고 합니다. 반드시 용기에 적힌 유통기한을 확인하신 후 구입해 따가운 햇볕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시기 바랍니다.

(자료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Posted by 소통하는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