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상반기 인센티브 지급


삼성전자가 25일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323.3억원 규모의 2019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합니다. 자세한 소식을 삼성전자 소통블로그에서 전해드리겠습니다.

 

삼성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DS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확대하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의지를 더욱 공고히 했습니다. 

 

이번 상반기 인센티브는 협력사 임직원 1만 9천여 명에게 지급되며,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둔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전자가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협력사에 지급한 인센티브는 총 3,059억원으로, 생산/품질 관련 협력사를 시작으로 환경안전/인프라, 설비 유지보수, 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 업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습니다.

 

또한 2018년 12월부터 인센티브 지급 대상을 1차사에서 2차 우수 협력사까지 확대하며 상생지원 정책을 더욱 강화하고, 국내 반도체 생태계 조성에 힘써오고 있습니다.

 

반도체 전기공사 전문 기업 두원이엔지의 권태욱 대표는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 덕분에 임직원들이 본인의 안전뿐 아니라 동료의 안전까지 챙겨주는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라며, "임직원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안전도 지키고, 보너스도 받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반도체 협력사를 위한 '환경안전 전문 교육시설(삼성전자 DS부문 협력사 환경안전 아카데미)'을 개관한 바 있으며, 2018년부터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Semiconductor-facilities Technology Academy, SfTA)' 운영을 지원하며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우수인력 양성을 돕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입니다.



참고자료

□ 협력사 인센티브 지급 이력 (총 지급액 누계 : 3059.1억원)

 - 2010년 : 46개 업체, 50.6억원 (4,865명)

 - 2011년 : 46개 업체, 61억원 (5,861명)

 - 2012년 : 47개 업체, 68.3억원 (6,370명)

 - 2013년 : 89개 업체, 180.9억원 (8,852명)

 - 2014년 : 95개 업체, 209억원 (10,174명)

 

 - 2015년 : 98개 업체, 324.3억원

  ·상반기 : 98개 업체, 141.8억원 (10,451명)

  ·하반기 : 98개 업체, 182.5억원 (10,497명)

 

- 2016년 : 122개 업체, 368.3억원

  ·상반기 : 92개 업체, 152.8억원 (10,294명)

  ·하반기 : 122개 업체, 215.5억원 (11,843명)

 

- 2017년 : 143개 업체, 652.7억원

  ·상반기 : 138개 업체, 201.7억원 (13,897명)

  ·하반기 : 143개 업체, 292.5억원 (16,280명)

 * 특별인센티브 : 143개 업체, 158.5억원 (15,845명)

 

- 2018년 : 224개 업체, 820.7억원

  ·상반기 : 146개 업체, 256.6억원 (17,333명)

  ·하반기 : 224개 업체, 381.8억원 (18,461명)

 * 특별인센티브 : 224개 업체, 182.3억원 (18,233명) 

 

- 2019년

·상반기 : 271개 업체, 323.3억원 (19,739명)


□ 협력사 인센티브

-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로 구성(연 2회 지급)

 ·생산성 격려금 : 생산/품질 관련 협력사를 격려하기 위해 2010년부터 운영

 ·안전 인센티브 : 환경안전/인프라 관련 협력사 임직원들의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2013년부터 운영


Posted by 소통하는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