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협의회

용인/화성/평택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간

  • 자유게시판자유게시판
  • 체육시설체육시설 이용신청
  • 이벤트이벤트 참여
  • 지역문화지역문화 공연/행사
  • 주민초청주민초청 행사신청

예비&초보엄마를 위한 서비스 '내 생애 첫 도서관'



우리 아이의 첫 도서관이 집으로 찾아옵니다. 한 아이의 엄마가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예비 엄마와 이제 엄마가 된 초보 엄마들께서는 주목하세요! 몸도 맘도 무거워서 이동하기 쉽지 않은 초보 엄마들을 위한 서비스를 지금 소개합니다.



'내 생애 첫 도서관'은 임산부와 영유아를 위한 무료 택배 대출 서비스입니다. 쉽게 이동하기 어려운 임산부와 영유아 부모를 위해 원하는 책을 무료 택배로 월 2회까지 대출/반납할 수 있으며 최대 14일 동안 5권을 (연장 시 21) 대출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서비스 대상으로는 방문이 어려운 임산부(개월 수 제한 없음)와 자녀 생후 12개월 이하의 부모님 중 한 분이라면 이용이 가능하며, 이용기간은 임신 이후 자녀 생후 12개월까지 가능합니다.



그렇다면 서비스를 어떻게 이용할 수 있을까요? 이용방법을 크게 세 가지로 나누어 보았습니다. 


1. 회원가입 및 서비스 신청


(출처: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


경기도 사이버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중 서비스(내 생애 첫 도서관)와 소속도서관을 선택하고 회원가입 후 이에 맞는 서류를 제출합니다. 확인 서류로는 임산부는 임신확인서 또는 산모수첩이 필요하고, 생후 12개월 이하 영유아는 등본 서류가 필요한데 방문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메일이나 팩스로도 접수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2. 도서신청

(출처: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


서비스 승인을 받은 후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 [도서관 서비스>내 생애 첫 도서관] 자료검색 부분에서 원하는 도서를 선택하여 ‘책바구니’에 담아 신청합니다. 그러면 택배 접수 후 지정 택배사를 통해 도서가 발송되어 신청이 완료되는데요. 여기서 이용 꿀팁으로는 한 달에 두 번이라는 택배 횟수의 제한이 있으므로 한 번 신청 시 같은 도서관의 도서를 여러 개 모아서 신청하는 것이 좋습니다. 


3. 반납

(출처: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


이용 후 반납방법으로는 경기도 사이버도서관 [나만의 도서관] 페이지에서 [반납접수]를 하면 평일 기준으로 1~2일 후 배송기사가 직접 방문하는데요. 이때 도서를 담은 배송용 가방을 전달하면 반납이 완료됩니다. 


(출처: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


위와 같이 간단하게 세 가지로 나눠 이용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더 자세한 이용 방법은 [경기도 사이버 도서관]- [내 생애 첫 도서관]- [서비스 소개] –[이용 매뉴얼]에 소개되어 있으니 꼭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내 생애 첫 도서관’ 서비스는 경기도내 30개 시, 군 206기관이 시행하고 있었는데요. 용인, 화성, 평택 지역에서 서비스가 가능한 도서관의 목록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위와 같이 용인, 화성, 평택 지역에서 도서관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데요. 그 외의 지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한 신청자가 실제 거주하고 있는 주소지와 동일한 시 군내 공공 도서관의 도서만 이용하실 수 있는 점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내 생애 첫 도서관’과 유사한 서비스로 태어난 아기에게 생애 첫 책을 선물하는 ‘북스타트’이라는 서비스도 있다고 합니다. 북스타트의 자세한 정보는 삼성 소통 블로그 [지역이야기]에 관련 기사가 있으니 이를 참고해 주세요.

참고 : https://www.sotongsamsung.com/2189


마지막으로 ‘내 생애 첫 도서관’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 본 경기도민 최예빈 님과 인터뷰를 진행해보았습니다.

Q. ‘내 생애 첫 도서관’의 장정은 무엇인가요?

A. 집 밖으로 나가는 것 자체가 어려운 상황일 때 집에서 편안하게 원하는 책을 빌려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게다가 우리 동네 도서관뿐 아니라 지역 전체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어서 편리했고 매번 버려지는 박스가 아닌 전용 가방에 배달되는 점도 좋았습니다. 


Q. 이용해 본 소감을 말씀해 주실 수 있나요?

A. 아기 엄마들을 위해 이렇게 편리한 서비스를 만들어 주심에 감사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아이가 돌(생후 12개월)까지만 이용 가능하다는 점이 조금 아쉽습니다. 아기가 돌이 지나도 데리고 도서관에 다니는 게 쉽진 않거든요. 두 돌(생후 24개월) 정도까지 기한이 연장된다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내 생에 첫 도서관’을 이용해 책을 읽고 있는 최예빈님 가정의 모습)


Q.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이 있나요?

A. 똑똑하게 이용한다면 정말 많은 혜택을 볼 수 있는 서비스랍니다. 다양한 도서관에서 우리동네에 없는 책도 골고루 빌려 보길 바라요. 저는 좀 늦게 알아서 아기가 태어난 후 이용했는데 많은 분들이 누릴 수 있도록 홍보를 더 많이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내 생애 첫 도서관’찾아오는 태교 책이라니 알아 두면 정말 좋은 취지의 서비스 인 것 같습니다. 이렇게 책을 쉽게 접할 수 있다면 예비엄마 그리고 아이를 둔 엄마들이 태교 혹은 책 읽어 주기를 더욱 많이 하게 될 것 같은데요. 경제적인 부담감도 덜고 이동의 불편함도 해소할 수 있는 ‘내 생애 첫 도서관’을 통해 아이에게 읽어주고 싶은 책, 이제는 편하게 받아서 행복하게 읽으세요!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Posted by 지역 정보를 함께 소통하는 삼성전자 소통블로그

안녕하세요 삼성반도체 이야기 입니다. 컨텐츠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립니다. 아름다운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 0